사람의 아들 (르네 마그리트)

초현실주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의 대표작 중 하나인 사람의 아들이에요🍏 마그리트의 자화상이기도 한 이 그림은 책이나 광고, 음악, 영화 등 많은 분야에 영감을 주었다고 해요

트로피

번쩍번쩍✨ 황금으로 빛나는 금색 트로피🏆️

양귀비 들판 (클로드 모네)

모네가 7년 동안 살았던 아르장퇴유 부근의 양귀비 꽃 들판을 그린 그림이에요✿ 양귀비는 서양에서 오랫동안 잠이나 평화, 또는 죽음의 상징으로 여겨졌다고 해요👀

인상, 해돋이(클로드 모네)

르 아브르 항구의 아침 풍경을 담아낸 인상, 해돋이☀️는 ‘인상주의’의 유래가 된 그림이에요! 2014년 모네 연구 전문가들이 이 그림이 그려진 정확한 날짜를 파악하기 위해 그림을 분석해보았는데, 르 아브르 항구의 기상 날씨 기록 중 그림에 나타난 아침 안개🌫와 바람 방향🍃 등을 보아, 1872년 11월 13일에 그려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답니다😮💡

트루먼 쇼 (1998)

📺️트루먼 쇼(1998)의 명장면을 타다크래프트로 재현해 보았어요 “In case I don’t see you, Good afternoon, Good evening, and Good night.”

앰프

일렉트릭 기타의 필수품! 앰프는 자체적으로 불륨과 톤 등을 조절할 수 있어 자신만의 소리🎶를 만들 수 있게 도와줘요 그러나 앰프가 없으면 전자기타는 큰 소리를 낼 수 없답니다💦

가로등

어두컴컴한 밤길을 환하게 밝혀주는 가로등✨ 공원에 예쁜 가로등이 세워져있으면 왠지 낭만적인 기분이 들어요 //’0’//

아를의 방(빈센트 반 고흐)

고흐가 지낸 방으로 유명한 이 작품, 볼 때마다 미세하게 다르다고 느끼셨던 적 없나요? 이 작품은 사실 연도에 따라 다르게 세 점이나 그려졌는데요. 첫 번째 작품과는 다르게 고흐는 두 번째, 세 번째 그림에선 벽에 걸린 초상화를 본인의 자화상으로 바꾸어서 그렸답니다. 일종의 이스터에그처럼요🐰🥚

캠벨 스프

캠벨스프를 접시에 담아봤어요~ 한 입 맛보실래요?

캠벨 스프(앤디 워홀)

팝아트의 거장 앤디워홀은 상업적으로 성공한 예술가로, 예술의 대중화한 사람이다. 앤디워홀의 작품에 등장하는 소재는 대중성이 있는 소재가 많았으며 캠벨 스프 또한 그 당시 대중들이 즐겨 먹었던 스프라고 한다.

이미지의 배반(르네 마그리트)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 ‘이미지의 배반’에서 마그리트의 생각과 의도를 확실하게 맛 볼 수 있다. 마그리트는 그림이 아무리 사실적이더라도 그 대상 자체가 될 수 없음을 보여주려했다.

오베르 쉬르 와즈 성당(고흐)

동생 테오의 권유로 고흐가 생전에 마지막으로 머문 곳이다. 고흐는 이 곳에 약 70일 가량 머물며 하루 한점씩 70여점의 작품을 남기게 된다.

절규 (뭉크)

뭉크는 당시 유행하던 자연주의 양식 대신 표현주의 양식으로 그림을 그렸다. 그의 그림은 전반적으로 우울하고 불안한 그리고 신경질적인 작품이 많다.

키스해링(keith Haring)

그래피티 예술가로 잘 알려진 키스해링의 작품 중 하나이다. 그는 하위문화로 취급받는 낙서화의 형식을 빌려 새로운 회화 양식을 창조했다.

붉은 방(앙리 마티스)

앙리 마티스가 1908년에 캔버스에 그린 그림으로 붉은 방이라는 작품이에요~ 원근법을 중시했었던 당시 마티스의 그림은 꽤나 색다른 그림이었답니다.

학교교실

수업이 끝난 교실이에요. 아무도 없는 걸 보니 점심시간인 것 같네요.

파라솔 테이블

예쁜 파라솔이 달린 테이블이에요. 파라솔이 햇빛을 막아줘 야외에서 좀 더 시원하답니다~

실험실

실험실 안의 책상 위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시약들로 가득하다. 무엇을 실험하고 있는걸까?

실험대

실험을 하기에 좋은 넓은 책상이에요. 위에 거치대가 있어 플라스크를 분류하기 좋답니다.